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치, 민주당 의원 금태섭, 결국 민주당 탈당…서울시장 보선 파장 주목

기사승인 2020.10.22  06:06:42

공유
default_news_ad1

정치, 민주당 의원 금태섭, 결국 민주당 탈당…서울시장 보선 파장 주목

금 전 의원 공수처 설치 법안에 기권표를 행사했다가 당의 징계 처분을 받았는데재심을 청구한 지 5개월이 지났지만, 민주당은 아무런 결정도 내리지 않고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탈당을 선언했습니다.

금 전 의원은 이어 민주당의 편 가르기, 내로남불에 절망했다고 말했습니다.이렇게 금 전 의원의 탈당으로 정치권이 술렁이는 분위기입니다.6개월 앞으로 다가온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변수가 될지 주목하고 있습니다.

민주당에 대한 비판적 목소리를 내온 소신파, 금태섭 전 의원이 탈당을 하였고,.공수처법에 당내 유일한 기권표를 던져 징계 처분을 받고, 재심을 청구한 지 5개월 만입니다.

금태섭,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지난 6월 29일 재심 출석 당시)> "국회의원이 양심과 소신에 따라 한 표결을 이유로 징계하는 것은 헌법정신에 반하는 일입니다. 활발한 토론과 비판 정신을 강점으로 하던 민주당이 어쩌다 이런 모습이 됐는지…"

금 전 의원은 재심 결정이 계속해서 미뤄진 것 외에도 민주당이 변화한 데 대한 실망으로 탈당을 결심했다며 편 가르기, 오만함, 내로남불, 말 바꾸기 행태가 나타난다고 비판했습니다.

건강한 비판이나 자기반성이 '내부총질'로 몰리는 상황에서, 당 지도자들이 잘못을 바로잡지 않고 정치적 유불리만 따져 절망했다고도 했습니다.

금 전 의원은 조국 사태 때 조 전 장관 언행이 불일치하다고 비판해 강성 지지자들의 거센 비판을 받았고, 지난 3월 서울 강서갑 총선 후보 경선에서 탈락했습니다.

향후 행보를 얘기할 단계가 아니지만, 앞으로도 정치를 계속하겠다는 금 전 의원의 탈당은,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둔 정치권에 파장을 낳고 있습니다.당장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금 전 의원을 한 번 만나보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탈당을 지지한다는 목소리를 잇달아 내고 있습니다."조만간 함께할 날이 올지 모른다"는 반응도 나왔습니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금 전 의원 충고를 마음으로 받아들인다며 당을 떠난 것은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일부 친문 의원 사이에선 "민주당을 위해 잘된 일"이라는 목소리가 나왔고, 갈등을 빚었던 강성 지지층은 비난 댓글을 쏟아냈습니다.

에코환경뉴스 webmaster@ecohknews.co.kr

<저작권자 © 에코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
set_hot_S1N3
set_hot_S1N8
set_hot_S1N9
set_hot_S1N10
set_hot_S1N11
set_hot_S1N12
set_hot_S1N19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