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외교부, 강경화외교부장관, "송구스럽지만 남편에 귀국 요청하기는 어려워"국가적

기사승인 2020.10.05  06:58:27

공유
default_news_ad1

외교부, 강경화외교부장관, "송구스럽지만 남편에 귀국 요청하기는 어려워"국가적

외교업무를 수행하는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4일 남편의 미국 방문이 논란이 된 것에 대해 송구스럽지만, 귀국을 요청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강 장관은 이날 오후 외교부 실·국장급 간부들과 회의 자리에서 "국민들께서 해외여행 등 외부활동을 자제하시는 가운데 이런 일이 있어 경위를 떠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후 강 장관은 청사를 나가면서 기자들과 만나 "송구스럽다"는 입장을 반복했다.강 장관은 남편에게 귀국을 요청할 계획이냐는 질문에 "(남편이) 워낙 오래 계획하고 미루고 미루다가 간 것이라서 귀국하라고 얘기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답했다.

강 장관은 여행계획을 사전에 알고 있었고 설득도 했다고 설명했다.그는 "이런 상황에 대해서는 본인도 잘 알고 있고 저도 설명을 하려고 했습니다만 결국 본인도 결정해서 떠난 거고 어쨌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의 남편인 이일병 연세대 명예교수는 지난 3일 미국으로 출국했다.외교부가 불필요한 여행 자제를 국민에게 권고하는 가운데 주무 부처 장관의 배우자가 요트 구매와 여행 목적으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져 부적절한 처신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편 이러한 중차대한 사안을 강 장관의 사과로 끝날 것인가 의문이 재기되는 대목이라고 보아진다.

유병택 기자 Ecohknews@daum.net

<저작권자 © 에코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
set_hot_S1N3
set_hot_S1N8
set_hot_S1N9
set_hot_S1N10
set_hot_S1N11
set_hot_S1N12
set_hot_S1N19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