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회,'국가공무원 금품수수' 공무원 비리 증가세…3년여간 59명

기사승인 2020.10.01  06:45:09

공유
default_news_ad1

사회,'국가공무원 금품수수' 공무원 비리 증가세…3년여간 59명

공무원에 부정행이가 최근 3년 반 동안 59명의 국가공무원이 금품수수로 정부 당국에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윤창현 의원이 2일 국무조정실로부터 제출받은 '공직기강 활동 강화를 위한 합동 점검 적발과 조치실적'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 6월까지 금품 수수로 적발된 공무원은 총 59명으로 집계됐다.

연도별로는 2017년 11명, 2018년 8명에서 지난해 21명으로 증가했다. 올해들어서는 6월까지 벌써 19명이 적발됐다.

금품 수수를 비롯해 공금횡령, 업무 부적정, 품위 손상 등 비위로 적발된 공무원은 총 290명이다. 2017년 34명, 2018년 41명이던 비위 공무원은 지난해 173명으로 급증했다. 올해 6월까지는 42명이 적발됐다.

정부는 이 가운데 3명을 공직배제 조치했고, 14명 중징계, 26명 경징계로 각각 조치했다. 주의·경고 조치가 193명으로 가장 많았다.

윤창현 의원은 "재택근무 분위기 등에 편승한 부정·부패가 확산하지 않도록 예방적 차원의 점검이 중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재상 기자 Ecohk113355@daum.net

<저작권자 © 에코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
set_hot_S1N3
set_hot_S1N8
set_hot_S1N9
set_hot_S1N10
set_hot_S1N11
set_hot_S1N12
set_hot_S1N19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