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청와대, 신임 육군총장에 남영신 발탁…‘육사 독식’ 50년 만에 깨졌다

기사승인 2020.09.22  07:11:16

공유
default_news_ad1

청와대, 신임 육군총장에 남영신 발탁…‘육사 독식’ 50년 만에 깨졌다
사상 첫 학군 출신 육군총장…창설 이후 72년 만에 처음, 청와대는 신임 육군참모총장에 창군 사상 처음으로 학군(ROTC) 출신이 내정됐다. 학군 출신 수장은 육군 창설 이후 72년 만에 처음으로, 반세기동안 이어져 오던 '육군사관학교 총장 독식'의 벽을 허물게 됐다. 

국방부는 21일 신임 육군총장에 남영신(58·학군23기) 지상작전사령관을 내정하는 등 5명의 대장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서열과 기수, 출신 등에서 탈피해 오로지 능력과 인품을 갖춘 우수 인재 등용에 중점을 뒀으며, 창군 이래 최초로 학군 장교 출신인 남영신 대장을 육군참모총장으로 발탁했다"고 설명했다.

남 내정자는 육군특수전사령관에서 국군기무사령관으로 발탁돼 기무사 조직을 해편(해체 후 새로 편제) 한 후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창설을 주도했고, 초대 안보지원사령관을 맡았다.

그는 서욱 국방부 장관과는 임관 기수로 동기다. 서 장관이 육군총장으로 있을 때 지상작전사령관을 맡았다.

국방부는 두 사람의 기수 차이가 없는 것에 대해 "1993년도에 제31대 이병태 국방부 장관과 제30 김동진 육군총장이 동기로 1년 정도 같이 일한 사례가 있었다"면서 "이미 서 장관이 육군총장 시절 남 내정자는 지상작전사령관이라는 지휘 관계에 있었고 당시에도 호흡을 잘 맞춰왔다"고 설명했다.

학군 출신이 육군총장을 맡게 된 것은 1948년 육군 창설 이후 72년 만에 처음이다. 1969년 육사 출신이 첫 총장에 오른 이후 지금까지 제19대 서종철 대장부터 제48대 서욱 대장까지 한차례도 거르지 않고 육사 출신이 총장직을 독식해 왔다.

공군참모총장에는 이성용(56·공사34기) 합참 전략기획본부장이 내정됐다. 그는 제10전투비행단장과 공군본부 기획관리참모부장, 공군참모차장 등을 역임했다.

연합사 부사령관에 김승겸(57·육사42기) 육군참모차장, 지상작전사령관에 안준석(56·육사43기) 청와대 국방개혁비서관, 제2작전사령관에 김정수(57·육사42기) 지작사 참모장이 각각 내정됐다.

이들은 22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국군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한다.

국방부는 "이번 인사는 국방개혁과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병영문화 혁신 등 주요 국방정책을 보다 체계적이고 내실 있게 추진할 수 있는 역량과 전문성을 우선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인사를 계기로 군은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군사적으로 뒷받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방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비전통적 안보 위협으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본연의 사명을 다함으로써, 국민이 신뢰하는 강군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재희 jeilled@nsver

<저작권자 © 에코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
set_hot_S1N3
set_hot_S1N9
set_hot_S1N10
set_hot_S1N11
set_hot_S1N12
set_hot_S1N16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