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 전주,전주에서 '대마초 흡입 혐의' 국민연금 직원 4명 중 일부 '양성' 판정 받아

기사승인 2020.09.19  06:01:03

공유
default_news_ad1

전북 전주,전주에서 '대마초 흡입 혐의' 국민연금 직원 4명 중 일부 '양성' 판정 받아

향 정신성인 대마초 흡입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직원 4명 중 일부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검사에서 마약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9월18일 전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국과수 분석 결과 피의자 중 일부의 소변과 모발에서 마약 성분이 검출됐다.당초 이들은 경찰의 간이 시약 검사에서는 마약 성분이 검출되지 않았으나 국과수 정밀 검사를 통해 물증이 나왔다.

경찰에 의하면 다만 경찰은 피의자 중 몇 명에게서 마약 성분이 검출됐는지와 구체적 투약 횟수 등에 대해서는 답변을 거부했다.마약 투약으로 물의를 일으킨 기금운용본부 직원 4명은 국민연금 징계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직무에서 배제된 이후 지난 9일 해임됐다.

전주 경찰에 고발된 직원들은 지난 2∼6월 4명 중 1명의 주거지에서 대마초를 피운 것으로 드러났다. 대마초는 이들 중 1명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구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재희 jeilled@nsver

<저작권자 © 에코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
set_hot_S1N3
set_hot_S1N9
set_hot_S1N10
set_hot_S1N11
set_hot_S1N12
set_hot_S1N16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