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법무부, “정권 수사하면 좌천” 비판 잇따라…검사 10여 명 줄사표

기사승인 2020.08.29  05:45:05

공유
default_news_ad1

법무부, “정권 수사하면 좌천” 비판 잇따라…검사 10여 명 줄사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어제 검찰 인사로 희망을 줬다고 했지만, 검사들은 줄줄이 사표를 내고 있습니다.
법무부를 비판했던 검사, 정권 관련 수사를 했던 검사들에 대해 좌천성 인사가 이뤄졌다는 평가가 나오는데, 검찰 내부에서 "앞으로 누가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겠냐"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검찰 중간간부 인사를 전후해 사직 의사를 밝힌 검사는 10명이 넘습니다.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발당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건을 수사한 이재승 검사와 검찰 직제개편에 반발해 법무부를 비판했던 김우석 검사 등이 포함됐습니다.
김 검사는 검찰 내부 통신망에 "절대 다수의 검사가 사심 없이 열심히 일하는데도 조직 자체가 사심 가득한 양 비쳐 마음이 아팠다"고 적었습니다.
특히 정권에 부담이 되는 사건을 수사한 검사들이 사실상 좌천된 것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추미애 장관 아들의 휴가 미복귀 의혹 등 정권 관련 수사를 맡았던 검사들은 지방이나 한직으로 밀려났습니다.
검찰 내부에서는 "이렇게 노골적인 인사를 하면 더 이상 살아있는 권력은 수사할 수 없게 될 것"이라는 비판이 나옵니다.
하지만 법무부의 설명은 다릅니다."인사의 기조는 형사, 공판부에서 묵묵히 일해 온 그런 인재들을 발탁(하겠습니다)."
상대적으로 주목 받지 못한 부서에서 근무해 온 검사를 발탁했을 뿐 수사와는 무관하다는 입장입니다.

이재상 기자 Ecohk113355@daum.net

<저작권자 © 에코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
set_hot_S1N3
set_hot_S1N9
set_hot_S1N10
set_hot_S1N11
set_hot_S1N12
set_hot_S1N16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