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청와대, 문대통령, 군남홍수조절댐 방문…

기사승인 2020.08.07  05:50:20

공유
default_news_ad1

청와대, 문대통령, 군남홍수조절댐 방문…

문재인 대통령이 6일 경기도 연천군의 댐을 방문해 장기간 폭우에 따른 대응 상황 등을 점검했다.폭우 피해가 커지면서 현장의 조치 등을 직접 확인하고 격무에 시달리는 공무원을 비롯한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이진석 국정상황실장, 김광철 연천군수 등과 군남홍수조절댐에 도착해 현장 관계자로부터 홍수조절 운영상황과 대응 등을 먼저 보고받았다.

현장 관계자는 보고에서 "북한의 황강댐이 갑자기 붕괴해도 최악의 경우까지 검토해놓아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측에서 황강댐 방류 사실을 미리 알려주면 군남댐 수량 관리에 큰 도움이 될 텐데 그게 아쉽게도 안 되는 상황"이라며 "과거에 그렇게 하도록 남북이 합의했는데 잘 이행이 안 되는 상태"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예측할 수 있는 황강댐 방류 정보에) 기상 정보까지 더해 적절하게 군남댐 수문을 열어 수위를 조절해 달라"며 "방류 시 하류 쪽에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연천군, 파주시 등과 잘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마지초등학교에 마련된 이재민 임시주거시설을 방문해 피해 주민들을 위로하고 있다.

20분간 군남댐에 머무른 문 대통령은 경기도 파주의 이재민이 머무르는 한 초등학교로 이동해 주민들과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했다.

한 주민은 "80년 동안 농사를 지었는데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이렇게 물난리가 난 것도 다 정부 책임"이라고 한 문 대통령은 묵주를 들고 기도하는 주민에게 "나라를 위해, 대통령을 위해서 기도해 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애초 이르면 7일 폭우 대응 현장을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기상이 악화할 가능성이 큰 탓에 비가 다소 소강상태를 보인 이날 정오께 전격적으로 이번 방문을 결정했다.

문 대통령의 방문에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도 동행할 계획이었지만, 춘천 의암댐에서 민간 고무보트와 춘천시청 행정선, 경찰정 등 선박이 전복돼 7명이 실종된 사고 현장에 들르느라 함께하지 못했다.

에코환경뉴스 webmaster@ecohknews.co.kr

<저작권자 © 에코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3
set_hot_S1N9
set_hot_S1N10
set_hot_S1N11
set_hot_S1N1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