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북 충주,, 충북 집중호우 피해 복구 지원 호소

기사승인 2020.08.06  06:20:23

공유
default_news_ad1

-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오후 집중호우로 피해가 큰 충북을 찾았다.

충북 충주,, 충북 집중호우 피해 복구 지원 호소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오후 집중호우로 피해가 큰 충북을 찾았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시종 도지사와 조길형 충주시장, 이종배 국회의원(통합당 정책위의장)과 함께 충주시 엄정면 탄방마을, 산척면 삼탄역을 찾아 피해상황을 보고받고 이재민 등 피해주민을 위로했다. 

이 자리에서 이 지사는 정 총리에게 “신속한 생활안정과 복구를 위해 충북 충주, 제천, 진천, 음성, 단양 5개 시군을 특별재난 지역으로 선포해 주실 것을 건의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하천 대비 지방하천과 소하천의 개수율은 절반 수준으로 지방하천과 소하천, 세천에 대한 국가사업으로 전환이나 국가 지원 확대가 절실하고, 특히 소하천과 세천에 대한 국가적 차원의 대대적 정비가 시급하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삼탄~연박 구간은 선형이 불량하고 수해에 취약하여 선형개량사업이 필요한 만큼 충북선고속화사업에 반영해 줄 것”을 적극 건의했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심각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의 생활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특별교부세 및 재난안전기금 등을 비롯한 복구 관련 예산을 확보하는 것이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사항이다”라며 “신속하게 피해를 복구하고 재발을 방지할 수 있도록 정부의 전폭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이낙연 전 총리가 하천 유실과 선로 침수 피해 현장인 음성군 감곡면 공산정 소하천과 충주시 산척면 삼탄역을 찾았다. 

주호영 원내내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 등 미래통합당 국회의원과 당직자 30여 명은 충주시 엄정면 비석마을을 찾아 토사와 쓰레기 제거와 가재도구 세척 등 복구 봉사활동을 펼쳤다.

충청북도는 이낙연 전 총리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에게도 같은 내용을 건의했다.

안기찬 기자 Oanecohknews@daum.net

<저작권자 © 에코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3
set_hot_S1N9
set_hot_S1N10
set_hot_S1N11
set_hot_S1N1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