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치, 조응천 의원 "추미애 장관, 윤 총장 지적 발언 문제 있다"

기사승인 2020.07.02  05:16:12

공유
default_news_ad1

정치, 조응천 의원 "추미애 장관, 윤 총장 지적 발언 문제 있다"

"거친 언행...정부·여당은 물론 임명권자에게도 부담 우려" 지적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비판하고 나섰다. 추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수사 행보 대해 지적한 것을 두고 문제가 있다고 밝힌 것이다. 
28일 조응천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추 장관이 윤 총장에게 최근 “내 지시를 절반 잘라먹어” “이런 총장은 처음” 등 발언으로 공개 질책한 데 대해 “부적절하다” “거칠게 비난하는 것이 시기적으로 적절한가”라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법무부 장관께서 원래의 의도나 소신과 별개로 거친 언행을 거듭한다면, 정부·여당은 물론 임명권자에게도 부담이 될까 우려스럽다”고 했다. 추 장관 언행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장악력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지적한 것이다.
조 의원은 “저는 여당 의원이다. 또 군 법무관, 검사, 법무부 공무원 그리고 이후 변호사 생활, 국회 법사위 등 법조 부근에서 삼십년 가까이 머문 사람”이라며 “최근 상황에 대해 뭐라도 말을 해야 한다는 책임감 그리고 만에 하나 저의 발언이 오해나 정치적 갈등의 소재가 될 수도 있겠다는 우려를 동시에 느끼며 고심하고 있었다. 하지만 책임감이 더 앞섰다”고 했다.
이어 “추 장관의 언행이 부적절하기 때문이다. 법무부장관의 영문 표기를 직역하면 정의부 장관(Minister of Justice)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더욱 그렇다”고 했다. 조 의원은 “꼭 거친 언사를 해야 상대방을 제압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단호하고도 정중한 표현을 통해 상대를 설복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조 의원은 “야당이나 또 일부 국민들은 우리의 정책이나 기조를 지지하지 않을 수 있다”며 “하지만 그들에게도 법과 제도라는 시스템에 따라 거버넌스가 진행된다는 믿음을 드려야 한다. 신뢰가 높아질 때 지지도 덩달아 높아진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정금태 기자 mark101712@kakao.com

<저작권자 © 에코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