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미래통합당, 김종인·유승민…충청 쌍끌이 유세 ‘바람 몰이’

기사승인 2020.04.03  06:27:08

공유
default_news_ad1

미래통합당, 김종인·유승민…충청 쌍끌이 유세 ‘바람 몰이’

충청지역 정가의 한 인사는 “이 위원장의 대전 방문이 현재까지 알려진 지역 유세의 마지막 일정”이라며 “본선거를 앞둔 바로 직전에 중원 표심을 노려 분위기를 잡아나가겠다는 ‘동선 전략’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제일 야당, 미래통합당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유승민 의원의 쌍끌이 전략이 충청권 표심에도 영향을 미칠지가 관심이다. 이들은 대표적 중도 이미지로 갖추고 있어 충청권 방문과 지원 유세에 긍정적 효과가 있을 것이란 의견과 함께 시너지는 미비할 것이란 전망이 엇갈린다.

충청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김 위원장은 스펙트럼상 중도적 이미지와 경제 전문가로서의 위상을 갖고 있다"며 "특정 이념을 맹목적으로 추종하는 경향이 옅고 민생경제 문제에 관심이 깊은 충청권의 특성상 김 위원장의 지원 유세는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유 의원은 개혁보수를 대표하고 있어 충청권의 중도 성향과 부합하는 측면이 있다”면서도 “다만 바른정당과 바른미래당의 당세가 충청권에서 강하지 않았고, 두 사람의 나란히 섰을 때 딱 떠오르는 이미지의 후보가 없어 시너지 효과에 대한 결과를 예측하기 어렵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처럼 총선 공식 본격적인 선거운동이 시작되면서 선거가 10여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충청 민심은 아직 '안갯속'이다. 특정 정당으로의 쏠림 현상이 나타나지 않고 선거 때마다 유연한 선택을 해온 표심이 이번에도 반복될 것이라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안기찬 기자 Oanecohknews@daum.net

<저작권자 © 에코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
set_hot_S1N10
set_hot_S1N11
set_hot_S1N1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