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청와대, 문 대통령, 내일 3차 비상경제회의…취약층 지원 주시

기사승인 2020.03.30  04:53:22

공유
default_news_ad1

청와대, 문 대통령, 내일 3차 비상경제회의…취약층 지원 주시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제3차 비상경제회의를 개최한다. 취약계층 지원과 일자리 관련 대책이 발표되는지 이목이 쏠린다.
29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30일 제3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한다. 지난 2차 회의(24일) 이후 엿새 만이다. 비상경제회의는 매주 1회를 원칙으로 하는데 주초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 대응에 박차를 가한다.
문 대통령의 결정으로 취약계층 지원과 일자리 관련 대책이 공개될 가능성 점쳐진다. 문 대통령은 1차 비상경제회의가 끝났을 때 "수입을 잃거나 일자리를 잃은 사람들에 대한 지원 대책도 고민해야 한다. 취약계층 지원 방안이 논의될 수 있도록 준비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2차 회의 이후에는 실효성 있는 생계 지원 방안에 대해 재정 소요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신속히 결론 내리자고 주문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최근, 3차 비상경제회의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을 결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현재 이와 관련한 당정 협의가 진행되는 것으로 전해지는데 얼마나 진전됐을지가 관건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현재 재난지원금 관련해서 아직 결정된 바가 전혀 없다고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대통령께서 이미 1, 2차 비상경제회의 모두에 말씀하셔 취약계층이 포함되는 것은 분명하고, 신속한 결정을 말씀하셨다"며 "어쨌든 속도를 내서 준비해야 하는 상황인 것은 틀림이 없을 것 같다"고 부연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제안해 문 대통령이 검토하겠다고 밝힌 40조원 국민채권에 대해서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야당이라도 좋은 제안을 해오면 검토한다. 누구든 좋은 제안을 해오면 검토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밀고 당기기는 하지 않는다. 밀고 당기고 할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박재희 jeilled@nsver

<저작권자 © 에코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
set_hot_S1N10
set_hot_S1N11
set_hot_S1N1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