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청와대, 문 대통령 천안함 희생자 46명 비석 일일이 참배해

기사승인 2020.03.28  06:07:55

공유
default_news_ad1

청와대, 문 대통령 천안함 희생자 46명 비석 일일이 참배해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취임 이후 처음으로 서해수호의 날 행사에 참석해 천안함 희생자 등을 추모하고 기념사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천안함 사건의 진실과 대응 관련 언급을 하지 않은채 평화어장과 항구적 평화 의지를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천안함 묘역에 방문해 이례적으로 희생자 비석 앞에서 일일이 참배했다. 유족을 일일이 위로하기도 했다.

서해수호의 날은 연평해전과 연평도포격 등 북한의 공격에 희생된 장병 뿐 아니라 천안함 사건을 북한의 소행으로 규정해 천안함 사건 발생 주간인 3월 넷째주 금요일에 늘 열려왔다. 사실상 천안함 추모행사로 봐도 무방하다. 다만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천안함이 북한 소행이라는 주장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전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서해수호의 날 행사에서 “서해수호 영웅들의 희생과 헌신은 바로 그 애국심의 상징”이라며 “총탄과 포탄이 날아드는 생사의 갈림길에서 영웅들은 불굴의 투지로 작전을 수행했고, 서로 전우애를 발휘하며, 최후의 순간까지 군인의 임무를 완수했다”고 평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국민들이 국립대전현충원뿐만 아니라 전국 곳곳에서 용사들의 애국심을 기억한다고 했다. 창원 진해 해양공원과 서울 수도전기공업고등학교 교정에서 한주호 준위의 숭고한 헌신을 마주한다고 했다. 고 한 준위는 천안함 사고 직후 구조임무 수행 중 숨졌다. 

문 대통령이 기념사에서 ‘천안함’이라는 말을 거론한 것은 “‘46용사 유족회’와 ‘천안함 재단’은 대구·경북 지역에 마스크와 성금을 전달했다” “‘천안함 46용사 추모비’가 세워진 평택 2함대 사령부와 백령도 연화리 해안에서, 후배들이 굳건히 우리 영토와 영해를 수호하고 있다”는 딱 두 문장에서만이다.   

대통령은 “싸우면 반드시 이겨야 하고, 싸우지 않고 이길 수 있다면 우리는 그 길을 선택해야 한다”며 “가장 강한 안보가 평화이며, 평화가 영웅들의 희생에 보답하는 길”이라고 했다. 국방예산을 50조원으로 증대했다는 점을 들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천안함 사건이 북한의 공격이라는 실체 규정과 이에 따른 응징이라는 메시지를 일체 언급하지 않는 대신 서해바다에 평화가 찾아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2018년에는 남북 간 ‘9·19 군사합의’로 서해 바다에서 적대적 군사행동을 중지했으며 어민들은 영웅들이 지켜낸 평화의 어장에서 45년 만에 다시 불을 밝힌 연평도 등대를 바라보며 만선의 꿈을 키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강한 안보로 반드시 항구적 평화를 이뤄내겠다”며 “확고한 대비태세로 영웅들의 희생을 기억하겠다”고 밝혔다. 군을 신뢰하고 응원하는 국민과 함께 평화와 번영의 길을 열어가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반면, 한때 법적으로 순직처리됐던 제2연평해전의 ‘전사자’들이 2018년 7월 국무회의에서야 전사자 예우로 결정했다고도 했다. 그는 “국가는 군의 충성과 헌신에 끝까지 책임져야 한다”며 “진정한 보훈으로 애국의 가치가 국민의 일상에 단단히 뿌리내려 정치적 바람에 흔들리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천안함 사건이 북한 소행이라는 주장을 이날 직접 언급하지 않았지만, 2012년 대선과 2015년 천안함 5주기 등에서 여러차례 이미 언급한 바 있다. 다만 당시에도 북한 어뢰피격이라는

박재희 jeilled@nsver

<저작권자 © 에코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
set_hot_S1N10
set_hot_S1N11
set_hot_S1N1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