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청와대, 백악관 "한미정상 통화서 한반도 현안 논의…긴밀 소통하기로"

기사승인 2019.12.08  07:19:14

공유
default_news_ad1

청와대, 백악관 "한미정상 통화서 한반도 현안 논의…긴밀 소통하기로"

미국 백악관은 7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전화 통화와 관련해 북한 등 한반도 현안을 논의했으며 긴밀한 소통을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미국 주드 디어 백악관 부대변인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은 한반도 현안들과 북한과 관련된 전개 상황들에 대해 논의했다"고 말했다.디어 부대변인은 또 "두 정상은 이 문제들에 대해 긴밀한 소통을 이어가기로 약속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양국 정상이 한국시간으로 7일 오전 11시부터 30분간 통화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켜 나가기 위한 방안을 심도 있게 협의했다고 밝혔다.

또 양 정상은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조기성과를 달성하기 위해 대화 모멘텀이 계속 유지되어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한미 정상 간 필요할 때마다 언제든지 통화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고 고 대변인은 설명했다.

이번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으며,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나 한미 방위비 분담금 문제와 관련한 논의는 전혀 없었다고 청와대 핵심 관계자가 전했다.

박재희 jeilled@nsver

<저작권자 © 에코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
set_hot_S1N3
set_hot_S1N4
set_hot_S1N9
set_hot_S1N10
set_hot_S1N11
set_hot_S1N1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