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회, 문희상 “9∼10일 본회의”…여야 합의는 또 불발

기사승인 2019.12.07  05:11:21

공유
default_news_ad1

국회, 문희상 “9∼10일 본회의”…여야 합의는 또 불발
국회 문희상 의장은 20대 정기국회의 마지막 본회의 일정, 오는 9일과 10일로 확정됐습니다.여야는 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지만, 끝내 무산됐습니다.
네, 문 의장, "더 이상 못 기다린다"고 했습니다.어렵게 잡힌 3당 회동 일정이 무산되고, 정기국회 종료가 나흘 밖에 남지 않은 상황을 고려한 듯 합니다.
"여야 합의를 기다려왔지만 9, 10일 본회의를 그냥 보낼 수는 없다. (문 의장이) 이런 입장을 밝히셨고요."문 의장은 본회의에서 예산안과 패스트트랙 법안, 민생 법안 모두 상정해 표결에 부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회동 2시간 전 쯤부터, 여야가 의견 접근이 됐다는 소식이 흘러나왔습니다.한국당은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고, 민주당은 정기국회 때 패스트트랙 법안은 상정 안 하는 쪽으로 논의가 되고 있었는데요.하지만 나경원 원내대표가 회동장에 끝내 오지 않았고, 합의는 없던 일로 됐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일방적으로 의장께서 발표하신 부분에 대해서는 매우 유감스럽다라는 말씀을 드립니다. 다음 원내대표가 이 부분에 대해서 책임있게 합의하시는 것이 맞다…"
원내대표 임기가 거의 끝났는데, 합의 내용이 알려지면서 한국당 내부의 반발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임수만 기자 boyyo@naver.com

<저작권자 © 에코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