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총리실, 이낙연 총리, '닷새째 단식' 황교안 방문…"건강 상하면 안된다며 우려"

기사승인 2019.11.25  04:14:20

공유
default_news_ad1

총리실, 이낙연 총리, '닷새째 단식' 황교안 방문…"건강 상하면 안된다며 우려"

정부와 이낙연 국무총리는 24일 닷새째 단식 농성 중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찾아가 건강 악화에 대한 우려의 뜻을 전했다.이 총리는 이날 낮 12시 21분께 황 대표가 단식 중인 청와대 사랑채 인근 텐트를 찾아 황 대표와 잠시 대화를 나눴다.

이 총리는 텐트 안에 들어가 1분 정도 황 대표와 대화를 나눈 뒤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건강 상하시면 안 되니까 걱정을 말씀드렸다"며 "황 대표가 이렇게 어려운 고행을 하는 그 충정을 잘 안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말했다.

이어 이 총리는 '황 대표는 어떤 얘기를 했느냐'는 질문에 "(문재인) 대통령에게 (자신의) 말씀을 잘 전해달라고 했다"고 답했다.

황 대표의 이러한 언급에 대해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안과 연동형 비례대표제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법안을 철회해야 한다는 뜻을 대통령에게 전달해달라는 뜻이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날 황 대표를 방문하려다 그의 몸 상태 등을 고려해 일정을 취소한 이 총리는 이날 사전 조율 없이 농성장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저녁부터 급격히 건강이 악화함에 따라 이날 오전 내내 텐트 안에 머무르며 누워서 휴식을 취한 황 대표는 이 총리가 방문하자 한쪽 팔을 바닥에 대고 몸을 반쯤 일으킨 채 대화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 대표의 단식 농성장을 찾은 정부 및 청와대 인사는 21일과 22일 연달아 방문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에 이어 이 총리가 두 번째다.

총리실 관계자는 이 총리의 방문 배경에 대해 "제1 야당 대표가 동절기에 나와서 단식을 하는 것은 정치인으로서 최후의 호소 수단인데 이런 추운 날 하는 것에 대해 인간적으로 안타까움이 있는 것 같고, 국회 내에서 문제를 풀어보면 어떻겠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 총리가 농성장을 찾자 주변의 한국당 지지자들은 이 총리에게 욕설을 퍼부으며 격렬하게 항의했다.

김정환 swlss2110@gmail.net

<저작권자 © 에코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
set_hot_S1N3
set_hot_S1N4
set_hot_S1N9
set_hot_S1N10
set_hot_S1N11
set_hot_S1N1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