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스포츠, 한국에 벤투호, '무관중' 평양 원정...우여곡절 무승부

기사승인 2019.10.16  00:12:08

공유
default_news_ad1

스포츠, 한국에 벤투호, '무관중' 평양 원정...우여곡절 무승부
한국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29년 만의 평양 원정에서 득점 없이 비겼습니다.생중계 없이 진행된 이번 경기는 예상을 깨고 관중도 입장하지 않은 채 치러졌습니다.
애초 4만 명 이상의 북한 관중이 스타디움을 가득 채울 것으로 전망됐지만, 예상을 깨고 경기는 무관중으로 치러졌습니다.
특히 인판티노 피파 회장이 직접 평양을 방문해 경기를 참관했지만, 관중은 끝내 입장하지 않았습니다.아시아축구연맹, AFC는 무관중이 사전에 조율된 내용은 아니라면서도 홈 경기의 마케팅 권리는 주최국에 있으므로 문제 삼을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킥오프한 벤투호의 평양 원정은 경기 내용도 힘겨웠습니다.
손흥민과 황의조가 투톱에 서고, 황인범과 이재성 나상호가 이끄는 공격진은 벤투 감독이 가장 즐겨 사용한 조합이었지만, 북한의 골문을 여는 데 실패했습니다.
최근 발끝 감각이 절정에 오른 황희찬과 김신욱까지 투입하며 득점에 집중했지만 결국 무위에 그쳤습니다.승점 3점 획득에 실패한 것은 물론, 김영권과 김민재 두 주전 수비수가 경고까지 받는 부담도 얻게 됐습니다.
29년 만의 평양 원정이라는 긴장감 때문인지 전반 한때 양 팀 선수들의 분위기가 과열되면서 경기감독관이 안전요원을 배치하기도 했습니다.경기장 안팎으로 험난했던 평양 원정을 마친 대표팀은 다음 달 14일 다시 레바논과 월드컵 지역 예선 4차전을 치릅니다.
 

김종운 sork1125

<저작권자 © 에코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
set_hot_S1N4
set_hot_S1N10
set_hot_S1N11
set_hot_S1N12
set_hot_S1N15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