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방, 향군, '국방장관 고발' 장성단체 비난…"정치논리로 군사합의 왜곡"

기사승인 2019.09.21  01:15:46

공유
default_news_ad1

국방, 향군, '국방장관 고발' 장성단체 비난…"정치논리로 군사합의 왜곡"

예비역 군인단체인 재향군인회(향군)는 20일 예비역장성단체인 '대한민국 수호 예비역장성단'(이하 대수장)가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송영무 전 장관을 '이적' 혐의로 형사 고발한 데 대해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향군은 이날 '9·19 남북군사합의 1년을 맞이한 우리의 안보상황에 대한 향군의 입장'이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군사합의에 서명한 전직 국방장관과 이를 이행하는 현직 장관을 이적행위로 보는 것은 지나친 정치적 진영논리"라며 "더는 군사합의를 왜곡, 평가, 매도하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대수장은 앞서 군사합의 체결 1주년을 하루 앞둔 지난 18일 정 장관과 송 전 장관이 "북한의 기습남침에 대한 군사대비태세를 약화 내지 무력화해 대한민국의 군사상 이익을 해쳤다"며 이는 일반이적죄 혐의로 형사 고발했다.

향군은 또 지난 5월 현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유엔군 사령관이 "군사합의로 전투 대비태세는 전혀 저하되지 않았다"고 밝힌 점 등을 거론하며 "군사합의를 긍정적으로 평가한 전 연합사령관 브룩스 장군이나 에이브럼스 장군도 이적죄로 단죄돼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향군은 "(우리는) 군사합의가 북한의 군사위협에 대한 대응태세에 전혀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다"며 "오히려 쌍방간 우발적 군사충돌을 예방하는 작전환경이 개선돼가고 있음을 확인하고 군사합의를 지지해 왔다"고 강조했다.

국내 최대 예비역단체인 향군이 이번처럼 예비역 장성단체를 비판하는 성명서를 발표한 것은 이례적이다.

김기남 기자 3191459@hanmail.net

<저작권자 © 에코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
set_hot_S1N4
set_hot_S1N10
set_hot_S1N11
set_hot_S1N12
set_hot_S1N15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